검색

안병용 의정부시장, 오영환 후보에게 '당장 의정부에서 꺼져라'
더민주 경기도당의 갑질 논란으로 인한 분노
서규식 기자   |   2020-03-12
▲ 안병용시장/사진제공=캡쳐     © 서규식 기자

[뉴스후 서규식 기자] 안병용 의정부 시장은 12일 새벽1시 개인 SNS서 오영환 의정부갑 후보에게 당장 의정부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사태의 원인은 더민주 경기도당에서 3월10일 오후 의정부갑 선출직인 이영봉 최경자 도의원과 김정겸, 최정희, 오범구, 김영숙 의원들에게 카카오톡으로 10일 오후 5시까지 오영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 모일 것을 요구했으나, 일부가 불응하자 경기도당에서 강한 불만을 나타낸 것이 시발점이 되었다.

 

이에 대한 소식을 인지하게 된 안병용시장은 '언론 검색을 통해 알게되어 경악을 했다'며 '일면식도 없는 나이 어린 후보가 회기 중인 자당 시 도의원들을 일방적으로 소집하고 참석치 않으면 해당행위라고 문자로 겁박했나?' '이런 무례는 듣도 보도 못했다.' '정말 그랬나? 후보도 알았나?'라고 자신의 심정을 표현했다.

 

안시장은 '그랬다면 싹이 노랗다. 보따리 싸서 당장 의정부에서 꺼져라. 아니면 당직자가 그랬다면 즉시 사과하고 당은 엄벌의 징계를 해야한다.'라고 말하며 '만일 그렇지 않으면 나는 아주 중대한 결심을 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후. All rights reserved.